검은 곰팡이 |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모든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검은 곰팡이 –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https://t1.thai2arab.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you.avitour.vn/blog.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JTBC News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1,519,448회 및 좋아요 8,565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검은 곰팡이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 검은 곰팡이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인도에선 치사율이 50%에 달하는 ‘검은곰팡이균’까지 퍼지고 있습니다. 코로나에 걸렸다가 다 나았더라도,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라 곰팡이균에 쉽게 감염되는 겁니다. 벌써 9천 명 가까이 감염됐습니다.
▶ 기사 전문 https://news.jtbc.joins.com/html/789/NB12006789.html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김재현기자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s://news.jtbc.joins.com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s://jtbc.joins.com)

검은 곰팡이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곰팡이에 대한 사실들

곰팡이 독을 호흡하는 것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잘. 이해되지 않았으며, 연구 중입니다. “검은 곰팡이”란 무엇입니까? 뉴스 미디어는 때때로 “검은 곰팡이” 또는 “유독성 …

+ 여기에 보기

Source: health.maryland.gov

Date Published: 8/22/2021

View: 7352

인도 ‘검은 곰팡이증’ 확산 공포…”감염자 1만1천명 넘어”

인도에서 최근 ‘검은 곰팡이증'(정식 명칭은 털곰팡이증)이 유행하면서 감염 환자 수가 1만1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검은 곰팡이증은 일반적 …

+ 여기에 자세히 보기

Source: www.sciencetimes.co.kr

Date Published: 12/16/2022

View: 4198

털곰팡이증 – 나무위키:대문

접합균문 털곰팡이목 중 Mucor, Absia, Rhizopus속의 균종에 의해 발생하는 진균감염증. 모균증(mucormycosis), 검은 곰팡이증이라고도 불린다.

+ 여기를 클릭

Source: namu.wiki

Date Published: 12/20/2022

View: 5327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검은 곰팡이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검은 곰팡이

  • Author: JTBC News
  • Views: 조회수 1,519,448회
  • Likes: 좋아요 8,565개
  • Date Published: 2021. 5. 24.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hgGk2uUoOOE

인도 ‘검은 곰팡이증’ 확산 공포…”감염자 1만1천명 넘어” – Sciencetimes

인도에서 최근 ‘검은 곰팡이증'(정식 명칭은 털곰팡이증)이 유행하면서 감염 환자 수가 1만1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검은 곰팡이증은 일반적으로 희소병으로 분류되지만 최근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사이에서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27일 비즈니스스탠더드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D.V. 사다난다 고우다 인도 화학·비료부 장관은 전날 인도의 털곰팡이증(또는 모균증, mucormycosis) 환자 수가 1만1천71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환자 수가 8천848명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5일 동안 3천명 가까이 감염자가 불어난 셈이다.

고우다 장관은 “환자가 가장 많은 주는 2천859명의 구자라트주이며 마하라슈트라주가 2천770명으로 뒤를 이었다”고 말했다.

마하라슈트라주와 구자라트주는 모두 서부에 있으며 최근 코로나19가 크게 확산한 지역이다.

검은 곰팡이증에 걸리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눈, 코 외에 뇌와 폐 등으로도 전이될 수 있으며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은 50%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초기 치료를 놓칠 경우 뇌 전이 등을 막기 위해 안구, 코, 턱뼈 등을 절제해야 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한다. 이 질병이 검은 곰팡이증으로 불리는 것은 감염된 피부 조직이 괴사해 검게 변한 데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주로 면역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에서 가끔 발견됐지만, 최근에는 코로나19 감염자나 음성 판정 후 회복하고 있는 이들이 집중적으로 감염되고 있다.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한 병원에서 곰팡이균에 감염된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왼쪽). [AFP=연합뉴스]

인도 일간 비즈니스투데이는 검은 곰팡이증 외에 최근 흰 곰팡이증, 노란 곰팡이증 환자도 현지에서 발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흰 곰팡이증과 노란 곰팡이증도 곰팡이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병이다.

흰 곰팡이증은 코로나19와 비슷한 증세를 유발하며 환자의 손톱, 피부, 신장, 뇌 등이 공격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란 곰팡이증은 식욕 부진, 무기력 등을 유발하며 다른 곰팡이증과 달리 내부 장기부터 손상된다고 비즈니스투데이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인도에서 최근 검은 곰팡이증이 많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면역력 약화와 관련이 있다고 지적한다.

인도 최고 의료기관으로 꼽히는 전인도의학연구소(AIIMS)의 란디프 굴레리아 소장은 최근 “(인도의) 많은 당뇨병 환자와 무분별한 스테로이드 사용 때문에 검은 곰팡이증이 확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뇨병 환자가 코로나19에 걸리거나 치료에 욕심을 낸 코로나19 환자들이 스테로이드를 과용하면서 면역력이 심각하게 떨어졌고 이로 인해 곰팡이균에 쉽게 감염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검은 곰팡이증은 사람 간 직접 접촉으로는 전염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굴레리아 소장 등 전문가와 외신은 “검은 곰팡이증은 전염되지 않으며 사람에게서 사람으로 확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사람이 평소 털곰팡이 포자에 노출될 가능성은 큰 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털곰팡이는 흙이나 거름, 썩은 나뭇잎과 과일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털곰팡이에 노출되더라도 면역력이 강한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별문제가 되지 않는다.

검은 곰팡이증 감염 시 8주가량 항곰팡이 약품을 투여하면 어느 정도 치료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방정부는 전날 2만9천250회분의 항곰팡이제 암포테리신-B를 추가로 조달해 각 주 정부에 할당했다고 고우다 장관은 밝혔다.

한편, 인도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초 41만명까지 늘었다가 조금씩 줄어들어 이날 21만1천298명(이하 보건·가족복지부 기준)까지 감소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2천736만9천93명이다.

신규 사망자 수는 이날 3천847명을 기록했으며 누적 사망자 수는 31만5천235명으로 확인됐다.

(2849)

“두 눈·턱 제거해야 생존”···검은곰팡이 공포 중동까지 습격

치사율이 50%에 달하는 ‘검은 곰팡이'(털곰팡이증·모균증) 감염 공포가 인도를 넘어서 중동 지역으로 번지고 있다.

인도에서는 검은 곰팡이에 감염된 환자가 누적 4만명을 넘어섰고, 인근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검은 곰팡이 감염 사례가 처음 확인됐다. 앞서 이집트와 오만, 이란에서도 털곰팡이증 환자가 나오기 시작해 비상이 걸렸다.

3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공중 보건부의 와히드 마즈루 장관은 현지 매체 AT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카불, 바글란, 사만간 지방에서 3건의 검은 곰팡이 감염 사례가 보고됐고 30세 남성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은 곰팡이는 코로나19 세 번째 유행의 한 가운데서 퍼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아프가니스탄에도 코로나19 신규 감염이 다시 급증하고 있던 상황이다. 이날 기준 지난 24시간 아프간에서는 1272명의 신규 확진자와 9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걸프 지역 아랍 국가인 오만 보건부도 지난달 검은 곰팡이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동 알자지라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오만 의사들은 3명이 검은 곰팡이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아라비아 반도에서 처음 발병한 사례로, 코로나19 감염이 ‘술탄 왕국’에서 급증하는 가운데 나왔다고 알자지라는 전했다.

이집트와 이란에서도 지난 5월 말 검은 곰팡이가 발견됐다. 현지 매체 이집트투데이에 따르면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이집트 과학위원회는 지난 5월 23일 세 곳의 주(州)에서 검은 곰팡이 감염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고 밝혔다. 아샤라프 하템 보건위원회 위원은 현지 매체에 “코로나19 환자에 대해 항생제와 코르티손을 과다 사용한 게 검은 곰팡이를 포함한 곰팡이 감염을 유발한다”고 밝혔다.

현재 매체 이란와이어에 따르면 지난 5월 26일 국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과학위원회는 이란에서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된 환자 가운데 드물게 검은 곰팡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란 역시 인도발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검은 곰팡이 감염 환자가 나왔다.

누적 확진자 수 3000만명, 누적 사망자 수 40만명을 넘어선 인도에서는 검은 곰팡이 누적 감염자 수도 4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8일 기준 검은 곰팡이 감염 사례는 4만845명으로 나타났고 이 가운데 3129명이 사망했다.

검은 곰팡이균에 감염된 후 조기 발견에 실패하면 그 결과는 처참하다. 검은 곰팡이균은 부비동에 침투해 눈, 폐를 감염시킨 뒤, 뇌까지 침투한다. 뇌까지 감염되면 사망에 이르는 데 그 전에 발견될 경우 두 눈을 적출하거나 턱을 제거해야 생존할 수 있다.

증상은 다양하다. 부비동 감염시 코피, 코 막힘 또는 울혈에서 시작해, 피가 섞인 비강 분비물이 나오거나 코 또는 입 주위가 거무스름하게 변색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눈이 감염되면 안구에 통증이 오고 눈이 심하게 부어오르며 시야가 흐릿해진다. 폐 감염시에는 코로나19 증상과 비슷하다. 숨 가쁨, 기침, 흉통 등이 나타난다.

“인도 ‘검은 곰팡이증’ 사람 간 접촉으로 전염 안돼”

의학 전문가 “공기·산소 치료 중 흡입” “면역력 떨어진 코로나 환자 주로 감염” 印 정부, 항곰팡이제 긴급 조달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한 병원에서 곰팡이균에 감염된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왼쪽).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인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검은 곰팡이증’이 사람 간의 직접 접촉으로는 전염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이 감염증을 일으키는 곰팡이 포자가 체내에 흡입되는 경로는 공기와 산소 치료 등 다양한 것으로 추정됐다.

인도 최고 의료기관으로 꼽히는 전인도의학연구소(AIIMS)의 란디프 굴레리아 소장은 22일 현지 NDTV와 인터뷰에서 검은 곰팡이증은 접촉에 의해 전염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광고

미국 CNN방송 등 외신도 이날 “검은 곰팡이증은 전염되지 않으며 사람에게서 사람으로 확산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털곰팡이증(또는 모균증, mucormycosis)이 공식 명칭인 검은 곰팡이증은 평소에는 흔히 볼 수 없는 질병으로 분류된다. 그간 면역력이 떨어진 당뇨병 환자에서 가끔 발견됐다.

인도 전국 29개 도시에 병원이 있는 AIIMS에서 1년간 발견되는 털곰팡이증 환자는 12∼15건에 불과할 정도였다.

CNN방송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료를 인용해 해당 질병은 1992∼1993년 샌프란시스코만 지역에서 연간 100만명 가운데 1.7건꼴로 발생할 정도로 매우 드물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일단 감염되면 코피를 흘리고 눈 부위가 붓거나 피부가 검게 변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눈, 코 외에 뇌와 폐 등으로도 전이될 수 있으며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은 50%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초기 치료를 놓칠 경우 뇌 전이 등을 막기 위해 안구, 코, 턱뼈 등을 절제해야 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한다. 이 질병이 검은 곰팡이증으로 불리는 것은 감염된 피부 조직이 괴사해 검게 변한 데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정부에 따르면 올해 이날까지 인도에서는 8천848명의 관련 환자가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희소병임에도 불구하고 환자 수가 폭발적으로 발생한 것이다. 환자는 주로 코로나19 감염자나 음성 판정 후 회복하고 있는 이들이다.

사람 간 검은 곰팡이증 전염 가능성은 없다고 하더라도 사람이 평소 털곰팡이 포자에 노출될 가능성은 큰 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털곰팡이는 흙이나 거름, 썩은 나뭇잎과 과일 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니킬 탄돈 AIIMS 교수는 현지 일간 민트에 “확률은 매우 낮지만 곰팡이가 공기를 통해 사람의 폐로 들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인도 자발푸르의 한 병원에서 치료 중인 곰팡이균 감염 환자(왼쪽). [AFP=연합뉴스]

다만, 털곰팡이에 노출되더라도 면역력이 강한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별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인도에서 최근 검은 곰팡이증이 많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면역력 약화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한다.

굴레리아 소장은 “(인도의) 많은 당뇨병 환자와 무분별한 스테로이드 사용 때문에 검은 곰팡이증이 확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뇨병 환자가 코로나19에 걸리거나 치료에 욕심을 낸 코로나19 환자들이 스테로이드를 과용하면서 면역력이 심각하게 떨어졌고 이로 인해 곰팡이균에 쉽게 감염됐다는 것이다.

인도는 세계에서 당뇨병 환자가 가장 많은 나라로 꼽힌다. 인도 성인 남성 중 12∼18%가 당뇨병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인도에서는 처방전 없이도 약품 대부분을 구할 수 있기 때문에 약물 과용이 심각한 경우가 많다. 스테로이드는 염증 치료나 면역 과잉 반응 방지 등에 주로 사용된다.

굴레리아 소장은 “지난해 1차 유행 때도 검은 곰팡이증은 있었지만, 이번 2차 유행 때는 스테로이드 과용 때문에 관련 환자 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비위생적인 현지 환경이 곰팡이증 확산을 가속했을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포르티스 병원의 당뇨·비만·콜레스테롤 팀장인 아누프 미슈라는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에 “만약 병원이나 가정의 벽, 환기 시스템, 의료 장비 등이 곰팡이로 오염된 상태에서 살균 과정을 제대로 거치지 않았다면 검은 곰팡이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잘라 시그너스 그룸 병원의 호흡기내과 전문의인 산디프 가르그는 코로나19 중환자에게 의료용 산소가 투입되는 과정에서 오염이 발생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가르그는 “의료용 산소는 환자에게 투입되기 전에 가습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그런데 가습에 사용되는 물이 제대로 살균되지 않으면 검은 곰팡이증 감염의 원천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검은 곰팡이증에 걸렸더라도 8주가량 항곰팡이 약품을 투여하면 어느 정도 치료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인도에서는 최근 암포테리신-B 같은 항곰팡이 약품 공급이 달리면서 품귀현상을 빚는 상황이다.

이에 연방정부는 이날 2만3천680회분의 암포테리신-B를 추가로 조달해 각 주 정부에 나눠주겠다고 밝혔다고 민트는 보도했다.

코로나19 대확산에 이어 검은 곰팡이증까지 퍼지자 현지 교민 사회에도 불안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한 교민은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병원 치료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희귀한 곰팡이증까지 퍼지고 있다니 많이 걱정된다”며 “전문가들도 정확한 감염 경로나 치료법에 대해 설왕설래하는 분위기라 불안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초 41만명까지 늘었다가 조금씩 줄어들어 이날 24만842명(이하 보건·가족복지부 기준)까지 감소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2천653만132명이다.

신규 사망자 수는 이날 3천741명을 기록했으며 누적 사망자 수는 29만9천266명으로 30만명에 육박했다.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키워드에 대한 정보 검은 곰팡이

다음은 Bing에서 검은 곰팡이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 JTBC
  • JTBC NEWS
  • 뉴스
  • 뉴스룸
  • 손석희
  • newsroom
  • sohnsukhee
  • 제이티비씨
  • 제이티비씨 뉴스
  • ㅓ슟
  • 제이티비시
  • 제이티비시 뉴스
  • 서복현
  • 안나경
  • 한민용
  • 인도
  • 인도 코로나
  • 인도 코로나19
  • 힌두교
  • 인도 코로나 현황
  • 코로나
  • 인도 변이 바이러스
  • 코로나 확진
  • 국내 코로나
  • 코로나 감염병
  • 코로나 백신
  • 검은 곰팡이
  • 검은 곰팡이균
  • 검은 곰팡이균 감염
  • 인도 검은 곰팡이
  • 인도 변이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YouTube에서 검은 곰팡이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엔 치사율 50% ‘검은곰팡이균’ 확산…인도 초비상 / JTBC 뉴스룸 | 검은 곰팡이,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See also  러시 모어 | [미국 중부 와이오밍-사우스다코타 Part 4] 4명의 위대한 미국 대통령 조각상, 러시모어산 18068 좋은 평가 이 답변

Leave a Comment